2020년 올해의 사자성어 1위 ‘적막강산(寂寞江山)’

2020년 올해의 사자성어 1위 ‘적막강산(寂寞江山)’
2020년 올해의 사자성어 1위 ‘적막강산(寂寞江山)’

[아웃소싱타임스 이효상 기자] 코로나19가 덮친 2020년 올 한해를 대표하는 사자성어에 앞일을 내다볼 수 없게 답답한 지경을 뜻하는 ‘적막강산(寂寞江山)’이 꼽혔다.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6,715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사자성어’를 묻는 모바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올해를 대표하는 사자성어1위에 ‘적막강산(36.4%, 복수응답 결과, 응답률)’이 꼽혔다. 2위는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이를 극복하고 새 길을 개척한다는 의미의 ‘극세척도 (克世拓道, 23.9%)’가 차지했다. 이어 ‘임경굴정(臨耕掘井, 준비 없이 있다가 닥쳐서야 허둥지둥 서두름)’이 17.7%의 응답률로 3위에 올랐으며 ‘조불모석(朝不謀夕, 당장을 걱정하느라 앞일을 돌아볼 겨를이 없음)’이 17.3%로 4위에 올랐다. 함께 살아나간다는 의미의 ‘공존동생(共存同生)’이 15.9%로 5위로 이어졌다.

이밖에도 얻은 것은 적고 잃은 것만 많다는 뜻의 ‘촌진척퇴(寸進尺退, 15.2%)’, 백번을 꺾여도, 어떤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는다는 의미의 ‘백절불굴(百折不屈, 13.3%)’, 헛되이 수고만 하고 공을 들인 보람이 없다는 ‘도로무공(徒勞無功, 11.9%)’, 실패를 거울삼아 성공의 계기로 삼는다는 ‘전패위공(轉敗爲功, 11.6%)’ 등도 올해를 대표하는 사자성어로 순위를 이어갔다.

특히 응답률의 차이는 있었지만 구직자, 대학생, 직장인 등 모든 응답군에서 ‘적막강산’이 1위를, ‘극세척도’가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후 3위부터는 응답군에 따라 순위기 미묘하게 갈렸다.  먼저 대학생은 ‘임경굴정’이 응답률 22.2%로 3위를 차지한 가운데 ‘공존동생(17.7%)’과 ‘조불모석(17.3%)’이 근소한 차이로 4, 5위를 다퉜다.

구직자가 꼽은 사자성어 3위는 ‘조불모석(17.0%)’이었으며, ‘촌진척퇴(16.1%)’ 4위, ‘도로무공(13.9%)’이 5위로 이어졌다. 반면 직장인들은 ‘조불모석(17.8%)’을 3위에 꼽았으며 ‘백절불굴(15.7%)’, ‘공존동생(14.2%)’ 등 희망적인 의미를 갖는 사자성어에도 비교적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