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운영 본격화..로봇 신성장 이룰까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에서 로봇 시연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대구시)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에서 로봇 시연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대구시)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대구시가 이동식 협동로봇의 활성화를 위한 중심지로 발돋움한다. 시는 지난 11월 28일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대구기계부품연구원에서 이뤄졌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현대로보틱스, 두산로보틱스, LG전자, 한화기계 등 대기업 4곳이 협동로봇 활성화를 위해 중지를 모은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또 평화정공, 유진MS,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등 18개 특구 사업자도 자리에 함께해 협동로봇 실증을 위한 결의와 시장 창출 및 확대를 위한 뜻을 모았다.

대구는 지난 7월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바 있다. 이에 오는 2024년까지 협동로봇 활용범위 확대를 위한 실증과 국내외 표준을 제안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특구 운영은 다음 달 부터 진행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를위해 LG전자는 대구 지역 내 사무소를 개설을 완료했으며 다른 참여기업도 대구사무소 및 연구소 개설을 앞두고 있다.

대구시 홍의락 경제부시장은 “협동로봇 이동 중 작동·작업 실증이 국내 최초로 규제자유특구에서 허용됨에 따라 국내는 물론 세계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