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 속 민주노총 파업 강행..정총리, 즉시 철회 요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11월 25일 예정된 집회와 총파업을 진행한다.(사진=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11월 25일 예정된 집회와 총파업을 진행한다.(사진=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우려했던 25일 총파업 및 전국 집회를 강행한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민주노총에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25일 정부가 추진 중인 노조법 개정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총파업 및 전국동시다발집회를 진행한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이 확정된 후 발생한 코로나19 3차 유행에 파업을 강행할 것인지 여부에 귀추가 주목돼 왔다.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진행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으나, 코로나19 유행으로 사회적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된 상태이며 연일 300명 대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집회 등을 전면 철회해야한다는 요구가 높았기 때문이다.

국민들의 불안이 높아지고 있지만 민주노총은 파업과 집회 강행을 선택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도 중요하나 노동법 개악 저지와 노동권을 확보해야한다는 주장이다.

다만 민주노총은 방역 수칙에 정해진 인원으로 구성해 전국에서 산발적인 집회를 갖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에 참여할 인원으로 약 15만~20만명을 예상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 사수를 위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엣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능 시험을 목전에 둔 수험생과 학부모님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서라도 예정된 집회를 즉시 철회해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정 총리는 "방역수칙을 준수한다곤 하나 최근 상황을 감안했을 때 매우 우려스럽다"며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민주노총 집회 일정
민주노총 집회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