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택배산업에 외국인근로자 고용 확대해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택배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인력, 물류시설, 가격 문제를 해결해야한다고 주장하며 이를 바탕으로 한 의견을 제기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택배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인력, 물류시설, 가격 문제를 해결해야한다고 주장하며 이를 바탕으로 한 의견을 제기했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구설수에 바람 잘 날 없는 택배산업의 안정적인 육성을 위해서 외국인 근로자 고용 확대와 물류시설 확충 등으로 문제를 해결해야한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전경련은 16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택배산업 발전을 위한 3개 정책과제를 인력(People)·물류시설(Place)·택배요금(Price)로 삼고 '3P' 문제를 해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가장 먼저 강조한 부분은 인력 문제다. 코로나10 팬데믹 장기화로 비대면 소비가 확대되면서 택배 수요도 증가하는 와중에 인력 수급이 필요하단 것. 특히 물류 터미널 상·하차 작업 등 내국인이 기피하는 대표적인 업무에 외국인 고용을 고려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기 위해서는 정부 고용허가제를 받은 업종이어야 한다. 현재 택배업은 정부 고용허가제 적용을 받고 있지 않기 때문에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할 수 없다. 이들은 올해 말 열리는 외국인력정책위원회에서 택배업 인력 수급에 대한 내용을 검토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택배 분류 시설 확충을 위해 대규모 물류시설과 장비를 설치해야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앞서 정부는 도시철도 차량기지 내 유휴 부지 등에 택배 분류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안을 내놓았지만 전경련 측은 택배 시설과의 접근성 등을 근거로 그린벨트 내 시설 확충을 주장하고 있다. 전경련은 수도권 인근 그린벨트 내에 부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 해결 과제는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택배 요금 문제였다. 평균 단가 하락으로 빚어지는 이익률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사회적 합의를 통한 요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택배기사 처우 개선을 위해 택배 단가 인상 등을 고려해야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