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근 박사의 물류이야기] 위드코로나와 물류 뉴노멀 ⑤30대 유망기술 ‘물류정보 통합플랫폼’

이상근
산업경영공학박사
삼영물류(주) 대표이사

세계 전자상거래 시장은 ‘3경원’ 규모로 성장했지만 미국과 중국·일본 3개국이 절반 이상 점유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5%에 그쳐 글로벌 시장에서 생존자체가 힘들 수 있다는 우려의 소리가 있다.

정부도 지난 1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차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서 ‘무역 디지털 전환 대책’을 확정했다. 이번 대책은 무역 구조의 ‘총체적인 디지털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정부는 이를 통해 오는 ‘25년까지 3대 플랫폼을 세계 5위 B2B 플랫폼으로 키우고 온라인 수출 규모도 100억달러, 11조원 규모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기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고비즈코리아), 코트라(바이코리아), 한국무역협회(트레이드코리아)가 각각 운영 중인 3대 공공 B2B 플랫폼을 통합해 마케팅과 결제·물류를 통합한 한국판 아마존, 알리바바’로 키우겠다고 한다.

3대 플랫폼의 상품정보DB를 하나로 묶어 해외 바이어가 어느 하나를 선택하더라도 3대 플랫폼에 등록된 상품 모두를 비교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단계별·기능별로 통합하고 입점 기업 확대를 통한 대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10월 국정감사에서도 2013년 구축되어 전국 36개 중소유통공동물류센터 중 26개 센터에서 사용하고 있는 통합정보시스템은 경쟁력 갖춘 통합물류플랫폼으로 거듭나야 소상공인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중기부와 소상공인진흥공단은 슈퍼업계 이익을 위한 시스템을 지원해 주는 것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나, 중기부가 현재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AI제조플랫폼이나 다양한 디지털 전환사업의 정책적 목적·방향에 따라 오히려 적극적으로 현 시스템을 개편해서 영세 소상공인의 통합물류플랫폼으로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제기되었다..

◆한국판 아마존과 알리바바 플랫폼 추진에는 ‘물류정보 통합플랫폼’이 필요하다
‘물류정보 통합플랫폼’은 디지털화된 물류정보를 활용하여 계약, 배송, 재고 등을 종합 관리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정부가 코로나19와 4차산업혁명으로 인해 우리사회에 큰 변화가 예상되는 8대 영역 30대 유망기술 중 교통・물류 영역에서 ‘목적형 자율주행 이동수단’와 ‘스마트 물류센터’와 같이 발굴하는 기술이다.

‘물류정보 통합플랫폼’은 물류산업이 활성화된 주요 선진국들에서는 수출입 물류를 포함한 물류 전반의 정보를 연계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여 공공 관점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항만, 공항, 물류터미널 등에서의 통관, 위험물질운송 등 보안, 안전과 관련된 분야를 중심으로 시작되어 현재는 항공-철도-트럭-해운 등 운송영역을 초월하여 운송회사-화주-포워더-세관 등 물류주체들의 연계를 통한 업무 지원 및 통합데이터베이스(DB) 구축으로 발전 중이다.

현재 물류정보시스템은 주문관리시스템(OMS; Order Management System), 운송관리시스템(TMS; Transportation Management System), 창고관리시스템(WMS; Warehouse Management System), 창고운영시스템(WOS; Warehouse Operation System), 국제운송관리시스템(FMS; Forwarding Management System) 통합결제시스템(IBS; Integrated Billing System), 가시성관리시스템(VMS; Visibility Management System)등을 통하여 개별 기능별로 체계적으로 이루어 지고 있다. 

하지만 물류정보의 통합플랫폼은 개별 기업의 차원에서도 미진하고, 국내외, 제조, 유통, 물류, 서비스의 전반을 통합한 플랫폼까지는 갈 길이 멀다.

글로벌 물류기업들은 빅데이터와 AI 기반 예측시스템, 운송경로, 물류관리 등 물류정보 솔루션을 도입하여 통합된 플랫폼을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으며 클라우드화도 추진 중이다.

미국 아마존의 경우 누적된 데이터를 활용하여 ‘예측 배송 서비스(Anticipatory Shipping)’와 같이 고객이 상품을 주문하기 전에 구매를 예측하고 미리 물품을 포장해, 고객 근접 물류센터나 배달 거점에 준비 시킬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 구축했다.

해외 기술선진국은 신규 기술에 대한 개방형 플랫폼을 통하여 시스템의 호환성 유지 및 소프트웨어 생산성 극대화 추진하고 다양한 제조사의 장비를 활용하는 물류시설에서 기계간, 기계-운영시스템간 호환을 위한 표준화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ICT 기반은 훌륭하나, 물류정보 통합플랫폼 활용은 제한적인 상황
국내 물류기업들은 물류정보를 수집, 관리, 분석, 활용하는 정보시스템과 솔루션이 구축되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기업 규모가 큰 경우 기업 내부에서는 정보시스템을 활용하더라도 회사별로 상이한 데이터 규격과 IT 인프라 차이 등으로 정보 연계에 의한 경쟁력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물류 정보의 표준화와 공동화를 통해 물류정보의 분산과 중복, 폐쇄성을 보완해 기업의 물류 비용 부담과 시간 낭비 등 비효율적 물류관리체계를 해결과 데이터를 활용한 질 높은 물류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배달서비스 역량과 급성장하는 온라인 시장을 갖추고 있어 디지털 융합 기반은 훌륭하나, 물류산업의 ICT 인프라 활용 수준이 낮고, 특히 다수의 개별 화물운송 사업자로 인하여 활용이 미미한 상황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발전에 따라 IoT, 블록체인 등 신기술이 물류정보 통합플랫폼과 연계되어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등 다수의 공공 연구기관과 삼성 SDS, CJ 대한통운, LG CNS, 현대 자동차 등 민간 기업이 별도의 스마트 물류기술 연구 부서를 신설 또는 확대하여 기술개발 및 연구 진행 중이다.

TMS WMS 등 단위 기능을 수행하는 물류정보 솔루션은 시장에 다양한 형태로 존재하고 있으나 통합플랫폼을 지향하는 솔루션은 아직 많지 않다. 외산으로 SAP이나 Oracle의 솔루션이 있으며 국산으로는 삼성 SDS에서 개발한 Cello 등이 있다. 

이외 국제물류 분야의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은 밸류링크유, 트레드링스, 로지포커스 등이 있다.
밸류링크유(ValuelinkU)는 디지털 환경을 구축하여 국제 물류 서비스상의 생태계 참여자들께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고 저렴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밸류링크유의 해운 물류 커머셜 플랫폼 서비스는 디지털 트레이딩 환경을 통하여 Producer와 Consumer를 직접 연결하여 비교 조회와 자율 거래의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밸류링크유의 통합 운영 플랫폼 서비스는 해운 물류 무역 산업의 시스템화와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미래 기술들을 개발하고 적용하여 미래 변화에 공동 대응하고 대외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밸류링크유는 트레이딩, One-Touch Ordering, 다양한 고객서비스와 SCM 컨설팅, EDI와 BlockChain, 지식정보와 Big Data Analysis, IoT와 통합 플랫폼 등의 차별화된 서비스 포트폴리오는 무료 서비스와 공유를 통하여 생태계 참여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도 올해 4월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부산항 통합 물류 정보 플랫폼 ‘체인포털’을 개통했다. 이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대표적으로 환적화물의 부두 간 운송(ITT) 시스템, 컨테이너 터미널 정보조회 서비스가 있다. 

체인포털은 블록체인 기반으로 만들어진 시스템으로 환적 화물 정보를 선사, 운송사, 터미널 운영사, 운송 기사들이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게 하여, 터미널 운영사는 혼잡을 줄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게 하고, 운송 기사들은 불필요한 대기시간을 줄이고 공차 비율을 낮춰 환적 화물 운송 효율을 전반적으로 높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신기술 활용과 현행 개인정보보호법의 합법·위배 범위는 위협요인으로 작용
우리나라는 세계적 수준의 ICT 보유 기술력은 물류기술 개발 시 성과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전문연구인력과 연구기관 등 국내 R&D 수행 인프라와 역량도 충분하다. 또한 물류정보 통합플랫폼 기술은 현재 기업이 추진 중인 물류사업과 연계와 확산이 가능하고 신기술 도입을 위한 제도적 체계는 이미 구축되어 있다는 것은 장점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물류정보 통합플랫폼’ 기술개발의 필요성 증대함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국토교통분야 R&D 투자 중 물류분야의 투자는 매우 낮은 수준이고, 국내 물류분야의 기술활용 수준과 개발 역량도 낮은 수준이다. 또한 정보연계와 표준화되지 않은 정보체계 등 디지털화 역량이 낮은 것도 약점으로 존재한다.

이에 반해,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서비스산업 수요 증가와 산업과 기술의 융·복합의 가속화에 따라 스마트 물류기술의 수요 증가는 기회요인으로 작용한다. 

다른 기회요인은 서비스산업 육성과 R&D 확대에 대한 정부의 강한 사업 추진 의지가 있고, 산업간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유통이나 제조산업에서 물류산업으로 진출과 물류서비스의 직접수행 등의 변화에 따라 다양한 산업·기술이 융합된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가 출현하고 잇다는 기회요인이 있다.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물류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은 우리나라에게는 기회요인이다.

하지만 위협요인도 존재한다. 물류 정보 인프라, 서비스 역량 등 우리나라의 국제 물류 경쟁력 지수의 지속적 하락과 국내 물류 기술개발 부진으로 외산 기술 의존 심화로 유지·보수비용 손실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 중국 등 경쟁국의 물류기술 시장 성장과 투자 확대로 기술 추격이 가속화되고 있다. 소비자나 화주의 물류 니즈는 계속 높아지고 있으나 물류현장의 인력 의존적 작업과 비효율적인 보관·운송시스템은 물류 서비스 경쟁력 약화시키고 있다는 점도 위협요인이다. 민간 기업간 제한적 영업 정보 공유로 인한 개방형 플랫폼 구축의 어려움 등도 시장의 위협요인이 될 수 있다.
 
물류산업의 열악한 작업환경으로 인해 3D 업종이라는 인식으로 젊고 유능한 인재의 이탈과 고령화로 물류정보화에 대한 의지가 부족한 것도 또 다른 위협요인이다. 개인 데이터를 활용하여 운영되는 빅데이터, 사물 인터넷 등의 신기술 활용과 현행 개인정보보호법의 합법·위배 범위도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정부는 서비스R&D투자(6조원), 첨단물류기술 개발(2천억원) 등 물류서비스 혁신정책 제시
정부는 제18차 경제활력대책회의(‘19.6.26)에서 발표한 “서비스산업 혁신전략”과 “물류산업 혁신방안”에서는 서비스산업 기초 인프라(정보화‧표준화 등) 지원, 서비스R&D 정부 투자(향후 5년간 6조원), 첨단물류기술 개발에 ‘27년까지 2천억 원 투자 등 기술에 기반한 물류서비스 혁신 정책방향 제시했다.

최근 디지털 뉴딜 정책에서도 “스마트 물류 체계” 구축이 한 축으로 되어 있고 이에 따른 R&D 사업이 계획되어 있으며, 이중 공공물류디지털 정보 통합관리 플랫폼 기술이 제안되어 있다.

또한 국토부에서는 물류센터의 첨단화, 첨단기술․장비의 투자 유도를 위한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도 도입이 시도되고 있어 ‘물류정보통합플랫폼’기술 개발사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조와 유통, 유통과 물류, 온라인과 오프라인, 회사와 집, 집과 학교, 시장과 유통, 일과 여가 등 우리의 모든 삶의 기준과 라이프스타일이 뒤바뀌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는 이미 예정되어 있던 디지털 뉴노멀 시대를 더욱 빠르게 앞당겼고, ‘언택트’로 대표되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서 ICT와 물류정보 통합플랫폼의 중요성은 한층 더 커질 것이다. 

이상근(ceo@sylogis.co.kr)
-산업경영공학박사 
-삼영물류(주) 대표이사(현)
-국토교통부 물류산업 공생발전협의체 위원 (현)
-국토교통부 규제심사위원  (현)
-인천지역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위원(물류분과위원장) (현)
-대한상공회의소 물류위원회 부위원장(겸 실무위원장) (현)
-국립 인천대학교 전문교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