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 빈상가, 개인창고로 활용하는 ‘또타스토리지서비스’

서울교통공사가 창고형 물품보관소인 '또타스토리지' 서비스를 운영한다.
서울교통공사가 창고형 물품보관소인 '또타스토리지' 서비스를 운영한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지하철역에 자리잡고 있는 공실 상가를 이용해 개인의 취미 물품이나 이삿짐 등을 보관할 수 있는 개인 창고 대여 서비스가 시작된다. 월 8만 원도 채 안되는 비용을 지불하면 빈 상가를 개인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또타스토리지' 서비스를 11월 23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또타스토리지 서비스는 지하철 역사 내 공실상가와 유호공간을 창고로 조성해 중·장기간 물품을 보관할 수 있는 창고로 대여하는 서비스다. 일반적인 코인락커와 같은 물품보관함과 달리 많은 물품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창고형 서비스라는데 차이점이 있다.

해당 서비스는 20대~30대 1인 또는 4인 가구 비율이 높아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답십리역(5호선), 이수역(4·7호선), 가락시장역(3·8호선)에 선제적으로 도입된다. 보관 크기는 스토리지의 종류에 따라 달라진다.

캐비넷형 창고는 우체국 5호 박스(가로 48cm×세로 38cm×높이 34cm) 10개 분량의 물품을 보관할 수 있고 월 이용료는 7만 9천원이다. 룸형의 경우 캐비넷형보다 4만원을 더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으며 우체국 5호 박스 35개~45개를 보관할 수 있는 창고형 크기다.

창고 내부는 보온과 보습 시설을 완비하고 있으며, 내부를 실시간으로 녹화하는 CCTV도 설치·운영된다. 공사는 보관 물품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에는 최대 100만 원 이내 보상이 가능한 영업배상책임보험도 가입된 것으로 전했다.

해당 서비스는 개인 뿐 아니라 기업도 이용할 수 있다. 이용을 원하는 경우 서울지하철 물품보관함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T-locker 또타라커'를 이용해 접수할 수 있고 결제와 출입 등도 비대면으로 관리 가능하다.

한편, 서울교통공사는 또타스토리지 외에도 관광객들의 짐을 배달해는 또타러기지 등 생활물류센터를 오는 2022년까지 최대 50개소까지 조성할 계획이다.